12. [내 가난한 발바닥의 기록] 개 – 김훈

개6점
김훈 지음/푸른숲

여기 한마리의 개가 있다. 이름은 보리란다.

태어나서 먹고 놀고 싸고 맞고 자라고 말 그대로 몸뚱이 하나라 세상에 비비며 살아간다. 이 책에서 가장 맘에 드는 부분은 부제 처럼 스스로의 발바닥으로 이 세상을 딛고 살아간다는 것이다. 그리고 거기에는 여러모양의 기록들이 남아있다.

서른을 압둔 요즘 참 많은 생각들이 교차한다. 하지만 생각만 많아서 무엇 하랴. 저 개 처럼 이 몸뚱이 하나로 부딛히며 살아가련다.

http://blog.ahnsw.com
2008-07-24T14:57:400.3610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