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 좀머씨 이야기 – 파트리크 쥐스킨트

좀머 씨 이야기  

파트리크 쥐스킨트 지음, 유혜자 옮김, 장 자끄 상뻬 그림
항상 뭔가에 쫓기는 사람처럼 잰 걸음으로 묵묵히 걸어다니기만 하던 좀머 씨, 그는 이웃 소년의 인생의 여로에서 결정적인 순간마다 만나게 되면서 소년의 마음속 깊이 각인된다.

과연 이 책이 그 ‘향수‘를 지은 작가의 작품이 맞는지 책을 읽는 내내 의심했다. 섬칫할정도로 살벌한했던 ‘향수’와는 너무나 다른 느낌의 책이였기 때문이다. 넓은 호수에 잔잔히 퍼지는 물결처럼 주인공이 자라며 경험했던 소소하지만 의미있는 현상들은 내가 어렸을때도 한번 쯤은 꿈꾸었던 모습이 아닐까? 그 속에 여러모습으로 보이는 ‘좀머씨’는 주변환경을 완벽하게 이해할 수 없는 어린아이들의 우상은 아니었을까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