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eppertones



언뜻 들었을 때 이게 일본 음악인가 싶을 정도로 페퍼톤스의 음악은 제이팝(J-pop)의 느낌이 강하다. 제이팝, 그 중에서도시부야계라고 집어 말해야겠다. 클래지콰이(Clazziquai)가 앞장섰던 일렉트로니카 붐에 편승해 이 스타일이 그리 낯설지 않은데다가, 합성과 분열이 잦아 이젠 골라 듣는 재미도 쏠쏠하다. 클래지콰이, 캐스커(Casker), 그리고 여기 페퍼톤스까지 같은 뿌리의 하이브리드라 하지만 드러난 개개의 ‘잎눈’은 확실히 달라 보인다.

2003년에 결성된 페퍼톤스는 이제 활동 3년째를 목전에 두고 있다. 편곡과 기타, 프로그래밍을 맡는 사요(Sayo, 신재평)와 베이시스트 노셸(Noshel, 이장원)로 이루어진 이들은 필요에 따라 객원 보컬을 두는 유연한 방도를 택했다. 록의 모양새 위에 시부야계 스타일을 수렴한 두 사람의 음악은 대중의 적지 않은 호응과 함께 EP < A Preview >(2004)와 디지털 싱글 ‘April funk’에 이은 첫 정규앨범 < Colorful Express >를 발표하기에 이르렀다.

앨범 타이틀곡인 ‘Ready, get set, go!’는 페퍼톤스만의 화사한 색감이 그대로 노출된다. 키보드로 연주된 스트링부터 피아노, 어쿠스틱 기타까지 상쾌한 진행이 돋보인다. 일본 록 그룹 라르크 앙 시엘(L’Arc~en~Ciel)의 팝 센스를 단출하게 맛보는 느낌도 든다. 여기에 객원 보컬리스트 뎁(Deb, 김민경)의 꾸밈없는 목소리는 좋은 궁합을 보인다. 그녀는 이곡과 함께 ‘Superfantastic’, ‘세계정복’ 등에 참여하며 앨범의 감초 역할을 톡톡히 해낸다. 뎁이 부른 곡들 외에도, 지난 EP의 ’21st century magic’을 불렀던 웨스트 윈드(West Wind)의 보컬곡 ‘남반구’와 노셸과사요의 보코더 음색이 각각 첨가된 ‘Fake traveler’, ‘Everything is OK’ 등이 앨범을 다채롭게 꾸미고 있다.그러나 무엇보다도 페퍼톤스의 진가는 가사가 없는 무(無)보컬 트랙에서 드러난다. ‘잠든 도시의 미로’, ‘Heavy sun heavy moon’, ‘Colorful’ 등의 연주곡들은 빼어난 편곡을 자랑하며 상승 무드 속에 하나로 연계된다. 특히 ‘Heavy sun heavy moon’에서 ‘Colorful’로 이어지는 순간과 ‘Colorful’에서 발휘되는 녹록치 않은 연주 실력은 듣는 이에게 이채로운 감흥을 선사한다.

걱정이 아닌 삶의 경쾌함, 가볍고 긍정적인 기운이 감돈다. 애써 분위기 잡지도 않으며, 일부러 과장하려 들지도 않는다. 그저 자기 모양을 그리면서 만화처럼 쉽고 즐거운 사운드를 들려주고 있다. 건반이 중심이 된 어쿠스틱한 연주에 알록달록한 프로그래밍과 샘플링은 분명 새로운 ‘교배 방법’은 아니다. 하지만 그들만의 개운한 느낌표가 살아있다. 가요가 잃었던 귀중한 부호 하나, 그것을 찾았다.[IZM]

출처 : http://blog.naver.com/uhnny?Redirect=Log&logNo=70001172087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