relativity

꼭 높은 차원의 물리를 알지 못해도 각자가 느끼는 시간의 흐름이 같지 않음을 우리는 쉽게 알 수 있다. 영상은 동시간을 투영하는 듯 하지만 갓 지나간 시간을 끊임없이 추적하며 연속의 시간을 한자리에 묶는다. 누군가에게는 짧고 누군가에게는 길다. 태엽을 감는 순간 순백의 가방들은 잠시나마 각자의 색으로 우리의 지금을 기억한다. 그렇게 저마다의 가방이 시간이 되어간다.

Beamer
GoPro
Ceramic
Seoul
20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