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로부터 사람들은 막연한 미래의 일을 기원하며 행복을 빌어왔다. 기원의 형태는 시대와 문화에 따라 다르게 표현되었지만, 평안과 안녕을 간절히 바라는 마음은 어느 곳이나 같았을 것이다. <다돼지>는 풍요와 행운을 빌며 고사를 지내는 우리나라의 풍습을 모티브로 만들어진 소원수리 로봇이다. 소원을 종이에 적어 <다돼지>의 입속에 넣은 후 레버를 돌리면 소원에 대한 응답을 영상으로 확인할 수 있다. 마음속에 품고 있던 소원이 다른 이들과 공유되는 일련의 과정은 소원의 성취 유무를 떠나 사용자가 막연히 두려워하거나 바라는 것에 대한 격려와 안도감을 주기도 한다.

0001

0002

0003

0005

0006

0007

0009

0010

0011

0012

사전 인터뷰

로봇 시연

Beamer
Acrylic
Mixed Object
Seoul
2015